해고란 근로자의 의사와는 관계없이 사용자의 일방적 의사표시에 의하여 근로계약 관계를 소멸시키는 법률행위를 말합니다. 해고는 그 원인별로 통상해고, 징계해고 및 정리해고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통상해고라는 것은 일반적으로 근로자의 직업능력이나 적성이 부족한 이유 등으로 업무 수행이 곤란한 경우 및 근로자의 귀책사유와 상관없이 회사의 취업규칙이나 단체협약에 규정된 바에 의하여 일정한 요건에 해당하면 자동적으로 해고되는 것을 말합니다.


일반적으로 기업 내에서는 경영조직체의 구성원으로서 근로자가 직장내 질서유지를 위해 지켜야 할 복무규율을 취업규칙 등에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반한 근로자에 대해 사용자는 근로계약위반 혹은 공동의 질서위반 책임을 물어 경고, 감봉, 출근정지, 해고 등의 징계권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취업규칙 등에 규정하는 징계처분 사유로서는 구체적으로 근무태도 불량, 직장질서의 위반, 회사의 명예훼손, 폭력행위, 업무명령위반 등을 들 수 있으며, 위반의 정도, 상태 등 그 정황에서 특히 중대한 사유에 해당하는 것이 중징계인 해고의 사유가 된다고 할 것입니다.

여기서 "징계해고"란 여러가지 징계 중 가장 중징계에 해당하는 것으로서 사회통념상 근로관계를 계속시킬 수 없을 정도로 근로자에게 책임있는 사유가 발생한 경우, 취할 수 있는 징계벌적 해고를 말합니다.


근로자의 귀책사유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경영상 이유라는 사용자의 귀책사유에 의해 근로자를 해고하는 것을 경영상 이유에 의한 해고 또는 정리해고라고 합니다. 징계해고가 근로자의 잘못을 이유로 해고하는 것임에 반해 정리해고는 회사가 경영상 어려움을 타개하고자 취하는 조치입니다.